“18년 지기 친구의 5살 딸아이를 참다 참다 사람들 다 보는 앞에서 때렸어요 .. 후회 없습니다”